사설김중배칼럼기획기사국회소식정당소식법원소식정부소식공기업소식공공기관소식지자체소식업계소식단체소식학계소식전시회뉴스이벤트뉴스인물동정기타해외소식취재수첩화제의 조명기업대한민국 조명의 날 대한민국 조명대상 대한민국 조명대상 수상자구매정보구인정보알립니다한국조명TV오피니언전문가의 시각열람안내독자기고조명디자인교육안내신간안내뉴스가이드3줄뉴스
HOME > > 源以묐같移쇰읆
[칼럼] “진인(塵人) 조은산의 ’시무 7조‘에 대한 단상(斷想)”
 
한국조명신문
 

 

▲ 김중배. 한국조명신문 발행인 겸 편집인. 조명평론가.     ©한국조명신문

최근 어느 국민 한 분이 청와대가 운영하는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글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진인(塵人) 조은산이 시무 7조를 주청하는 상소문을 올리니 삼가 굽어 살펴주시옵소서”라는 긴 제목을 단 이 청원의 글에 지난 8월 28일 현재 20만 명이 넘는 국민들이 ‘동의한다’는 뜻을 나타냈다고 합니다.


이 ‘시무 7조’ 상소문은 지금도 인터넷과 스마트폰 SNS, 그리고 유튜브에서 많은 국민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쉽게 말하자면 “여기도 시무 7조 이야기, 저기도 시무 7조 이야기”라는 얘기입니다.

 

그러니 인터넷과 스마트폰 SNS, 또는 유튜브를 이용하는 국민이라면 한 번쯤 “무슨 내용이 담겨 있는데 이렇게 난리인가?” 하는 호기심 때문에라도 ‘시무 7조’를 읽어보지 않고는 견디기가 어려울 지경입니다. 저 역시 그런 궁금증과 호기심을 이기지 못하고 ‘시무 7조’를 찾아서 읽어본 평범한 국민 가운데 하나입니다.


◆‘시무 7조’가 ‘좋은 글’로 평가를 받는 이유
막상 읽어보고 나니 이 ‘시무 7조’에 대해서 많은 국내 유명 인사들이 왜 “참 잘 쓴 글이다!” 하고 칭찬하는가를 어렵지 않게 알 수가 있었습니다.


대체로 어떤 글이 ‘잘 쓴 글’이라는 평(評)을 받으려면 무엇보다 글에 뚜렷한 메시지를 담고 잇어야 합니다. 그리고 논리 있게, 그리고 조리 있게 글을 써야 합니다. 뿐만 아니라 거짓말이나 과장, 억지 같은 부분이 없어야 하지요. 여기에 적절한 비유와 유머를 가미해서 재미와 호기심을 갖도록 한다면 일단 ’좋은 글‘이라는 평가를 받기는 어렵지 않을 것입니다.


그런 관점에서 볼 때 진인(塵人) 조은산 씨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려놓은 ’시무 7조‘는 많은 분들로부터 “좋은 글이다!”라며 호평을 받을 만한 조건을 두루 갖추었다고 말해서 지나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국내 유명 신문사에서 오랫동안 기자로 활동을 하고 지금은 유튜버로 변신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한 전직 언론인께서 “대한민국 건국 이래 본 글 중 최고의 명문(名文)”이라고 극찬을 한 이유도 아마 이런 이유 때문이었을 것이라고 해석할 수 있을 것입니다.


◆‘시무 7조’는 ‘명문장’으로 남을 수 있을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글을 쓰는 사람의 시각에서 볼 때,  저는 “이 ‘시무 7조’라는 글이 과연 끝까지 ‘명문’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서는 “누구도 확신하기 어렵지 않겠나?” 하는 생각을 아주 떨쳐버리기가 어렵습니다. 그 이유로는 다음과 같은 3가지를 들 수 있겠습니다.


첫째는, 글이란 쓰는 것도 자유이지만 읽거나 읽지 않는 것도 자유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시무 7조’와 같이 “당신의 생각이나 행동이 잘못 되었다”는 내용으로 쓴 글은 상대방이 그 글을 아예 읽어보지 않거나, 읽고 나서도 그 글에 담겨 있는 내용대로 생각과 행동을 바꾸지 않는다면 아무 소용이 없어져 버리고 맙니다.


심지어 어떤 사람들은 그 글을 쓴 사람에게 서운한 감정을 갖거나, 원한을 품거나, 글의 내용을 왜곡해서 글을 쓴 사람에게 ‘엉뚱한 죄’를 뒤집어씌우기까지 합니다.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의 역사를 살펴보면 이런 ‘시무 7조’ 같은 글을 썼다가 권력자나 어떤 정파의 원한을 사서 한 순간에 인생을 망치거나, 아예 목숨까지 잃는 비참한 일을 당한 사례가 비일비재합니다.


이런 경우에는 글은 썼으되, 그 글을 쓴 효과나 결과는 아무 것도 남지 않았으니 ‘헛된 글쓰기’로 끝난 경우라고 하지 않을 수가 없겠습니다.


둘째는, 글이란 상대방에게 맞추어서 써야 한다는 점에서 그렇습니다. 아무리 글의 내용이 옳고, 문장력이 뛰어나다고 하더라도 상대방이 읽고 이해하기 어렵다면 그 글에 담긴 뜻과 뛰어난 ‘명문장’의 가치는 반으로 줄어들거나 아예 사라자고 말 것입니다.


사실 아무리 천하의 명문장(天下名文)을 쓴다고 해도 실제로 그 글이 명문장인줄 알아보는 사람은 그렇게 높은 수준의 글을 쓸 정도의 능력과 품성, 인격을 갖춘 극소수에 불과한 경우가 허다합니다. 그런 수준에 이르지 못한 사람은 그 글의 내용이 옳은 지 그른지, 그것이 명문장인지 아닌지조차 잘 모른다는 말이지요.


그러다 보니 이런 ‘글을 읽는 상대방의 함정’에서 이 ‘시무 7조’가 과연 자유로울 수 있을 것인지 심히 염려가 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대한민국 대통령’은 ‘황제 폐하’가 아니다
셋째는, 이 ‘시무 7조’라는 글의 형식에 관한 것입니다.


이 ‘시무 7조’는 옛날에 나라를 왕이 다스리던 시대에 신하나 선비가 임금님에게 주청을 드리는 상소문의 형식으로 작성됐습니다. 그러다 보니 대한민국의 대통령에게 보내는 글임에도 불구하고 마치 과거의 ‘대한제국’ 같이 황제의 국가(皇帝國)를 다스리는 황제에게 ‘어린(어리석은) 백성’이 “나를 돌아다 보아주소서”하고 단장(斷腸)의 호소를 하는 형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이 ‘시무 7조’를 쓴 진인 조은산 씨가 이 글을 받아볼 사람을 굳이 ‘황제 폐하’라고 부른 것도 이런 이유에서였을 것입니다.


그러나 아무리 대통령에게 보내는 ‘국민청원의 글’이라고 하더라도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마치 대한제국의 황제 폐하로 가정하고 상소문을 올리는 형식을 빌어서 글을 쓴 것은 그다지 현명한 처사는 아니었다고 생각됩니다.


우선 대한민국은 황제 폐하가 다스리는 나라(皇國)가 아니라 국민이 주인인 나라(民國)입니다. 그러니 원래 국민이 주인이고, 대통령은 국민들로부터 5년 동안 나라의 운영을 위임받은 ‘대리인(代理人)에 지나지 않습니다.


게다가 대통령은 5년의 임기를 마치면 말 그대로 평범한 국민의 신분으로 돌아가야 하는 사람입니다. 게다가 그는 권력자도 아닙니다. 다만 국민으로부터 국정을 운영하는 ‘권한’을 위임받은 일종의 ‘고용인’인 셈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라의 주인인 국민이 마치 황제 앞에 납작 엎드려 처분만 바라는 신하를 자처하고, “부디 굽어 살펴주소서” 하는 식의  ‘상소문’을 올리는 것은 아무래도 나라의 주인인 국민된 사람의 품위와 품격에는 맞지가 않는 것 같습니다.


더욱 걱정스러운 것은, 비록 풍자라고는 해도, 수천만 명의 국민 가운데 한 사람에 불과한 대통령을 백성의 생사여탈권을 쥐고 있는  ‘황제 폐하’라고 자꾸 부르다 보면 대통령이 자기를 ‘진짜 황제 폐하’로 착각하는 ‘황당한 일’이 벌어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러니 자기를 ‘황제 폐하’로 착각할 가능성이 높은 사람에게는 풍자나 농담일지라도  ‘황제 폐하’ 운운하는 일은 삼가 하는 것이 나라의 주인인 국민이 마땅히 지켜야 할 ‘올바른 자세’가 아닐까 합니다.


그러나저러나, 정작 이 ‘시무 7조’를 받아보아야 할 당사자인 대한민국의 대통령은 과연 이 글을 읽기나 읽었을까요? 그리고 이 글에 담긴 내용을 제대로 이해하기나 했을까요? 그래서 “이제부터라도 대한민국의 대통령 노릇을 똑바로 해야 하겠구나!” 하는 생각을 하기는 했을까요? ‘시무 7조’ 자체보다 이런 것들이 저는 더 궁금합니다.  

/ 글 : 김중배. 한국조명신문 발행인 겸 편집인. 大記者. 조명평론가.
 

 

 


 
2020/09/29 [08:17] ⓒ 한국조명신문
 
아이애드피알.넷 - www.iadpr.net
300여개 언론사와 3200여명의 기자에게 귀사의 <보도자료>를 저렴한 비용으로 보내세요.
한국LED산업신문 - www.lednews.net
대한민국 최초, 유일의 LED산업 정론지, 최대의 LED 뉴스 포털
관련기사목록
[김중배 칼럼] [칼럼] “진인(塵人) 조은산의 ’시무 7조‘에 대한 단상(斷想)” 한국조명신문 2020/09/29/
[김중배 칼럼] [칼럼] “어느 청와대 수석비서관의 선택” 한국조명신문 2020/09/01/
[김중배 칼럼] [칼럼] “코로나시대의 굿 뉴스, 배드 뉴스” 한국조명신문 2020/08/13/
[김중배 칼럼] [칼럼] ‘좋은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은 마음’ 한국조명신문 2020/07/23/
[김중배 칼럼] “코로나19 시대에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 한국조명신문 2020/06/23/
[김중배 칼럼] [칼럼] “지식과 지혜를 배우는 4가지 방법” 한국조명신문 2020/05/27/
[김중배 칼럼] [칼럼] 대한민국의 ‘신문 발행인’과 ‘신문사 사장’ 이야기 한국조명신문 2020/04/23/
[김중배 칼럼] [칼럼] ‘1페니 신문’과 ‘신문광고의 시대' 한국조명신문 2020/04/08/
[김중배 칼럼] [칼럼] “우리가 몰랐던 ‘한국 경제’의 진실” 한국조명신문 2020/03/17/
[김중배 칼럼] [칼럼] ‘기생충’은 어떻게 ‘아카데미상’을 탔을까? 한국조명신문 2020/03/02/
[김중배 칼럼] [칼럼] “사업으로 성공하는 아주 간단한 방법, 정직하기” 한국조명신문 2020/02/21/
[김중배 칼럼] [칼럼] “조명이란 무엇인가?” 한국조명신문 2020/02/10/
[김중배 칼럼] [칼럼] “이미 시작된 미래, 2020년대의 10년” 한국조명신문 2020/01/16/
[김중배 칼럼] [칼럼] “바보야, 문제는 ‘제품의 가격’이야!” 한국조명신문 2020/01/07/
[김중배 칼럼] [칼럼] “생각을 바꾸자. 방법을 바꾸자.” 한국조명신문 2019/11/20/
[김중배 칼럼] “왜 우리는 ‘한국의 장수 조명기업’에게 주목하게 되었나?” 한국조명신문 2019/10/04/
[김중배 칼럼] [칼럼] “‘세계 최고의 전기기사’는 어떻게 뽑을까?” 한국조명신문 2019/09/16/
[김중배 칼럼] [칼럼] ‘아버지의 조명가게’ 이야기 한국조명신문 2019/03/06/
[김중배 칼럼] 김중배칼럼 한국조명신문 2019/02/15/
[김중배 칼럼] [사설] “공간, 시간, 인간, 그리고 조명” 한국조명신문 2019/01/18/
무료기사 둘러보기
[무료기사 둘러보기] 섹션 안내
이곳은 <무료기사 둘러보기> 섹션입니다. 이곳은 <무료> 메뉴입니다. 누구나 자유롭게 <무료>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 한국조명신문
조명업체정보 : 무료기사
[조명업체정보] 섹션 안내
이곳은 <조명업체정보> 섹션입니다. 이곳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조명사업을 하고 있는 모든 분야의 조명업체들의 정보를 ... / 한국조명신문
조명제품정보 : 무료기사
[조명제품정보] 섹션 안내
이곳은 <조명제품정보> 섹션입니다. 이곳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조명사업을 하고 있는 모든 분야의 조명업체들이 생산, ... / 한국조명신문
신기술
사이노라, 디스플레이용 최신 ‘딥 블루 TADF기술’ 발표
차세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용 TADF(열활성화 지연형광) 물질 분야 선도기업인 사이노라(CYNORA)가 미국 샌프란시스 ... / 한국조명신문
대한민국 조명의 날 : 무료기사
[대한민국 조명의 날] 섹션 안내
이곳은 <대한민국 조명의 날>에 관한 기사와 정보를 모아놓은 곳입니다. 이곳에서는 그동안 개최된 <대한민국 조명의 ... / 한국조명신문
대한민국 조명대상 : 무료기사
[대한민국 조명대상] 섹션 안내
이곳은 <대한민국 조명대상(照明大賞)>에 관한 기사를 모아놓은 곳입니다. 이곳은 <무료> 메뉴로서, 누구나 <무료>로 ... / 한국조명신문
대한민국 조명대상 수상업체 : 무료기사
[대한민국 조명대상 수상업체] 섹션 안내
이곳은 <대한민국 조명대상 수상자>에 관한 기사를 모아놓은 곳입니다. 이곳에서는 <대한민국 조명대상>을 수상한 업체 ... / 한국조명신문
조명DB
[조명DB] 섹션 안내
이곳은 <조명DB> 섹션입니다. 이곳에서는 <조명>에 관한 데이터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곳은 <유료기사> 코너입니 ... / 한국조명신문
조명정보
[조명정보] 섹션 안내
이곳은 <조명정보> 섹션입니다. 이곳에서는 <조명> 관련 정보를 보실 수가 있습니다. 이곳은 <유료> 메뉴입니다. ... / 한국조명신문
데이터뱅크
[데이터뱅크] 섹션 안내
이곳은 <데이터뱅크> 섹션입니다. <데이터뱅크>에서는 다양한 분야의 <데이터>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곳은 <유료> ... / 한국조명신문
경영정보
[경영정보] 섹션 안내
이곳은 <경영정보> 섹션입니다. 이곳에서는 각종 <경영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곳은 <유료> 메뉴입니다. ... / 한국조명신문
건설뉴스
[건설뉴스] 열람안내
이곳은 <건설뉴스> 섹션입니다. 이곳에서는 <건설> 관련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곳은 <유료> 메뉴입니다. ... / 한국조명신문
건축뉴스
[건축뉴스] 열람안내
이곳은 <건축뉴스> 섹션입니다. 이곳에서는 <건축> 관련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곳은 <유료> 메뉴입니다. ... / 한국조명신문
인테리어뉴스
[인테리어뉴스] 열람안내
이곳은 <인테리어뉴스> 섹션입니다. 이곳에서는 <인테리어> 관련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곳은 <유료> 메뉴입니다 ... / 한국조명신문
전기뉴스
[전기뉴스] 열람안내
<전기뉴스>는 전기 관련 뉴스 코너입니다. 이곳에서는 <전기> 관련 뉴스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곳은 <유료> 메뉴입니 ... / 한국조명신문
조명공간설계
[조명공간설계] 섹션 안내
<조명공간설계> 섹션 조명 공간 설계에 관한 뉴스 섹션입니다. <조명공간설계>는 조명에서 가장 중요한 분야 중 하나입 ... / 한국조명신문
조명기구설계
[조명기구설계] 섹션 안내
<조명기구설계> 섹션은 조명기구 설계에 관한 뉴스 섹션입니다. <조명기구설계> 섹션에서는 조명기구설계업체 및 조명 ... / 한국조명신문
조명유통
[조명유통] 섹션 안내
여기는 <조명유통> 섹션입니다. <조명유통> 섹션에서는 조명유통업계 및 조명유통업체(조명매장)에 관한 뉴스들을 살펴 ... / 한국조명신문
태양광뉴스
[태양광] 열람안내
<태양광>은 태양광 관련 뉴스 코너입니다. <태양광> 업체와 <태양광>을 이용한 조명 업체, 제품, 시장동향에 관한 뉴스 ... / 한국조명신문
광융합산업뉴스
[광융합산업뉴스] 열람안내
이곳은 <광융합산업뉴스> 섹션입니다. 이곳에서는 <광융합산업> 관련 뉴스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곳은 <유료> 메뉴입 ... / 한국조명신문
조명 아카데미
<조명의 기초> ⑭ 조명과 환경 : Lig
<램프 스터디> 조명의 근원 - 백열전
<조명의 기초> ⑬ 조명비용 : Lighti
<램프 스터디> 조명의 근원 - 백열전
<조명의 기초> ⑫ 조명설계 : LIGHTI
조명상식
조명용어 스터디- 직접투과 소재 (Di
조명용어 스터디- 산란반사 (Diffuse
조명용어 스터디- 광속 (Luminous Fl
연재기사
사람과 사람들
류재선 회장, ‘전기공사협회’ 제26대 회장에 재선
조명정보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2019 APAC 조명시장의 변화’ 보고서 발표
리포트
‘코로나19 시대’에 세계의 조명업체들은 어떻게 대응하고 있을까?
기획과 분석
중국 알리바바는 왜 ‘디지털 팩토리’를 만들었을까?
기획취재
PTC, ‘산업 조사 보고서’ 통해 기업들의 생산성·혁신 향상 ‘역량 차이’ 조명
조명 X파일
[조명 X파일] 열람안내
주간베스트 TOP10
업체정보 전체 l 추천 l 인기 l 샘플

(주)휴먼라이
062-974-1297

루미스카이
032-328-5543

오토조명
02-2233-3330
제품정보 더보기

LED채널
LED채널

루미다스-H (
루미다스-H (확산형, 집중형)

LED 조명액자
LED 조명액자
구인구직 채용정보 l 인재정보
직거래장터 더보기

이탈리아 직수
200,000원
공지사항
'제품정보' 참가업체 모집힙니다.
심층취재 시리즈 '스페셜 리포트'
회사 홈페이지 기사제보 구독신청 광고문의 회원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제호 : 한국조명신문(The Korea Lighting Newspaper)ㅣ신문사업등록일 : 2002년 9월 18일ㅣ등록번호 : 서울시 다06865호ㅣ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문화다06317ㅣ창간일 : 2003년 1월 6일ㅣ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0길 14 다리빌딩 303호 ㅣ 발행일자 : 매주 월요일ㅣ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변창수ㅣ청소년보호책임지 : 김중배ㅣ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 ㅣ 대표전화 : 02-792-7080ㅣ팩스 : 02-792-7087ㅣE-mail : joinnews@daum.netㅣ Copyright ⓒ 2019 한국조명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