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김중배칼럼기획기사국회소식정당소식법원소식정부소식공기업소식공공기관소식지자체소식업계소식단체소식학계소식전시회뉴스이벤트뉴스인물동정기타해외소식취재수첩화제의 조명기업대한민국 조명의 날 대한민국 조명대상 대한민국 조명대상 수상자구매정보구인정보알립니다한국조명TV오피니언전문가의 시각열람안내독자기고조명디자인3줄뉴스교육안내신간안내
HOME > > 源以묐같移쇰읆
‘1페니 신문’과 ‘신문광고의 시대'
 
한국조명신문
 

 

▲ 김중배. 한국조명신문 발행인 겸 편집인. 조명평론가.     © 한국조명신문

이 세상에는 끝이 없는 것이 없습니다. 하루는 오전 0시에 시작해서 오후 12시에 끝이 납니다.

 

1주일은 월요일에 시작해서 일요일에 끝이 나지요. 1개월은 1일에 시작해서 30일이나 31일이면 끝이 납니다. 1년은 1월 1일 오전 0시에 시작해서 12월 31일 오후 12시에 막을 내립니다. 사람의 일생도 마찬가지지요. 태어나는 순간부터 시작을 해서 운명하는 순간에 끝이 납니다. 


하지만 이 세상에는 웬만해서는 끝이 나지 않는 것도 있습니다. 지금까지 몰랐던 것을 새롭게 알아가는 ‘배움의 세계’도 그런 영역 가운데 하나입니다.


예를 들어서, 우리는 학교에서 “세계 최초의 일간 신문은 1660년에 독일에서 발행된 ‘라이프찌거 짜이퉁’이라고 배웠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에 구글에서 검색을 해보았더니, 세계 최초의 신문은 1577년 조선 선조 10년에 서울(한양)에서 발행된 ‘민간 조보’(民刊 朝報 : 민간인이 발행한 조보)’라고 하더군요.


◆세계 최초의 ‘민간 신문’이 발행된 곳은 ‘조선’
원래 ‘조보(朝報)’란 조선시대에 왕이 아침에 고위 관리인 당상관(堂上官)들과 어전회의인 조회(朝會)를 마친 뒤에 조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승정원의 관리들이 손으로 필사해서 주요 관청에 돌리는 일종의 보고서였습니다.


그런데 이 ‘조보’는 일일이 손으로 베껴 썼기 때문에 제작 부수도 많지 않았고, 더욱이 민간인들은 아예 볼 수도 없었다고 합니다.


이런 ‘조보’의 문제점을 간파한 몇 명의 백두(白頭 : 지체는 높지만 벼슬은 하지 않고 있는 양반)들이 의정부와 사헌부의 ‘허가’를 받아 1577년 8월부터 ‘민간 조보’를 매일 발행했다고 합니다. 아마도 이 ‘민간 조보’의 독자는 ‘나랏일’이 궁금한 민간의 양반들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이와 같이 중학교 1학년 때부터 지금까지 거의 하루도 빼지 않고 신문과 잡지를 만들면서 평생을 보낸 제가 오늘에 와서야 비로소 “세계 최초의 신문이 우리나라에서 발행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으니, 참으로 ‘배움의 세계’에는 끝이 없나 봅니다.


◆‘1페니짜리 신문’과 ‘광고’의 관계
이왕 얘기가 나왔으니 ‘신문 이야기’를 좀 더 해볼까요? 원래 신문은 정치인이나 지식인들이 자기의 생각이나 주장, 소식 같은 내용을 담아서 발행하던 일종의 ‘뉴스레터’로부터 시작됐다고 합니다.


그 당시에는 이런 ‘뉴스레터’를 일일이 손으로 써서 만들어야 했기 때문에 하루에 만들 수 있는 신문의 부수도 몇 십 부에 불과했다는군요. 그리고 많은 시간과 품을 들여서 만든 신문이다 보니 신문 1부의 가격도 꽤나 비쌌다고 합니다.


1833년에 미국 뉴욕에서 ‘더 선(The Sun)'이란 신문이 창간되기 전까지 신문 1부의 가격은 6센트(6페니)가 넘었다고 하는군요. 당시 노동자들의 하루 임금이 75센트였다고 하니 보통 사람으로서는 웬만해선 신문을 사볼 엄두를 내기가 어려웠을 것입니다.


그런데 1833년 미국 뉴욕에서 제임스 데이(James Day)라는 사람이 4페이지짜리 신문인 ‘더 선(The Sun)'을 창간해서 1부에 1페니(1센트 : 1/100 달러)를 받고 판매하기 시작했습니다. 1페니라고 하면 기존의 신문 1부 가격인 6페니(6센트)의 6분의 1(16%)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러니 보통 노동자라도 충분히 사볼 수가 있었습니다.


게다가 ’더 선‘에는 사건과 사고, 스캔들같이 정치에 관심이 없는 사람들이 ‘읽을거리’가 많이 실렸습니다. 그래서 그 당시에 노동자같이 평범한 사람들이  ‘더 선’에 몰려들었던 것은 오히려 당연한 일이었을 것입니다.


‘더 선’을 창간한 제임스 데이는 신문을 1페니라는 싼 가격에 판매하는 대신 독자를 늘리고 높은 가격의 ‘광고’를 받아 신문사의 주(主) 수입으로 삼았습니다. 그 결과 ‘더 선’은 짧은 시간에 뉴욕에서 가장 많은 독자수를 자랑하는 신문으로 성장할 수가 있었다고 합니다.


물론 제임스 데이가 ‘더 선’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할 수 있었던 비결은 인쇄기술이 발전해서 하루에 찍어낼 수 있는 신문의 양이 많아졌기 때문이었다고 합니다. 그러니 오늘과 같은 형태의 신문의 원조인 ‘1페니 짜리 신문’도 결국은 첨단 인쇄 기술과 저렴한 가격, 많은 읽을거리와 높은 광고료라는 4가지 요소를 절묘하게 융합시켜서 만들어낸 ‘혁신적인 제품’이었던 셈입니다.


◆‘광고는 No, 정보는 Yes!’를 외치는 요즘 독자들
1833년 1페니 짜리 신문 ‘더 선’이 등장하면서 신문 사업은 ‘낮은 신문 가격, 다양한 내용, 높은 광고료’라는 3가지 요소를 바탕으로 생존과 성장을 거듭해 왔습니다.


하지만 이런 현대적인 신문 사업의 틀에도 요즘에는 변화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가장 큰 변화는 신문의 독자들이 신문을 ‘광고 매체’라기보다는 ‘정보의 전달자’로 생각하기 시작했다는 점입니다.


말하자면 독자들이 종류를 막론하고 미디어에 실린 광고는 믿지 않는 대신, 신문이나 잡지 같은 언론매체에 실린 ‘기사’와 ‘정보’는 믿는다는 것입니다. 심지어 최근에는 광고는 물건을 팔려는 업자들이 일방적으로 하는 말로 간주해서 건너뛰고 ‘기사’와 ‘정보’만 골라서 탐독하는 사람들까지 생겼습니다. “광고는 No, 기사와 정보는 Yes!”라는 말이지요.


그래서 최근에는 미국과 유럽에서 일부러 광고는 싣지 않고 독자들이 필요로 하는 ‘정보’만 잔뜩 싣는 ‘새로운 형태의 매체’들까지 등장했다고 합니다.


아런 새로운 트렌드를 놓고 언론학자와 광고학자들 사이에서는 “광고의 종말 시대가 왔다”거나 “광고 대신 정보 시대가 왔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고 합니다.


이렇게 별로 변할 것 같지 않은 신문도 시대와 독자의 요구에 따라서 내용과 형태, 사업의 방식까지 끊임없이 변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앞으로 신문의 미래는 또 어떻게 될까요? 아마도 지금 그것을 아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글 : 김중배. 한국조명신문 발행인 겸 편집인. 조명평론가.
 


 
2020/04/08 [14:18] ⓒ 한국조명신문
 
아이애드피알.넷 - www.iadpr.net
300여개 언론사와 3200여명의 기자에게 귀사의 <보도자료>를 저렴한 비용으로 보내세요.
한국LED산업신문 - www.lednews.net
대한민국 최초, 유일의 LED산업 정론지, 최대의 LED 뉴스 포털
관련기사목록
[김중배 칼럼] ‘좋은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은 마음’ 한국조명신문 2020/07/23/
[김중배 칼럼] “코로나19 시대에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 한국조명신문 2020/06/23/
[김중배 칼럼] “지식과 지혜를 배우는 4가지 방법” 한국조명신문 2020/05/27/
[김중배 칼럼] 대한민국의 ‘신문 발행인’과 ‘신문사 사장’ 이야기 한국조명신문 2020/04/23/
[김중배 칼럼] ‘1페니 신문’과 ‘신문광고의 시대' 한국조명신문 2020/04/08/
[김중배 칼럼] “우리가 몰랐던 ‘한국 경제’의 진실” 한국조명신문 2020/03/17/
[김중배 칼럼] ‘기생충’은 어떻게 ‘아카데미상’을 탔을까? 한국조명신문 2020/03/02/
[김중배 칼럼] “사업으로 성공하는 아주 간단한 방법, 정직하기” 한국조명신문 2020/02/21/
[김중배 칼럼] “조명이란 무엇인가?” 한국조명신문 2020/02/10/
[김중배 칼럼] “이미 시작된 미래, 2020년대의 10년” 한국조명신문 2020/01/16/
[김중배 칼럼] “바보야, 문제는 ‘제품의 가격’이야!” 한국조명신문 2020/01/07/
[김중배 칼럼] [김중배칼럼] “생각을 바꾸자. 방법을 바꾸자.” 한국조명신문 2019/11/20/
[김중배 칼럼] “왜 우리는 ‘한국의 장수 조명기업’에게 주목하게 되었나?” 한국조명신문 2019/10/04/
[김중배 칼럼] “‘세계 최고의 전기기사’는 어떻게 뽑을까?” 한국조명신문 2019/09/16/
[김중배 칼럼] ‘아버지의 조명가게’ 이야기 한국조명신문 2019/03/06/
[김중배 칼럼] 김중배칼럼 한국조명신문 2019/02/15/
[김중배 칼럼] “공간, 시간, 인간, 그리고 조명” 한국조명신문 2019/01/18/
[김중배 칼럼] “공간, 시간, 인간 그리고 조명” 한국조명신문 2019/01/08/
[김중배 칼럼] “유리창에 ‘빨간 삼각형’ 하나 붙이는데 걸린 49년” 한국조명신문 2019/01/02/
[김중배 칼럼] “정말 이렇게 될 줄은 몰랐다” 한국조명신문 2018/12/14/
무료기사 둘러보기
[무료기사 둘러보기] 섹션 안내
이곳은 <무료기사 둘러보기> 섹션입니다. 이곳은 <무료> 메뉴입니다. 누구나 자유롭게 <무료>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 한국조명신문
조명업체정보 : 무료기사
[조명업체정보] 섹션 안내
이곳은 <조명업체정보> 섹션입니다. 이곳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조명사업을 하고 있는 모든 분야의 조명업체들의 정보를 ... / 한국조명신문
조명제품정보 : 무료기사
[조명제품정보] 섹션 안내
이곳은 <조명제품정보> 섹션입니다. 이곳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조명사업을 하고 있는 모든 분야의 조명업체들이 생산, ... / 한국조명신문
신기술
사이노라, 디스플레이용 최신 ‘딥 블루 TADF기술’ 발표
차세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용 TADF(열활성화 지연형광) 물질 분야 선도기업인 사이노라(CYNORA)가 미국 샌프란시스 ... / 한국조명신문
대한민국 조명의 날 : 무료기사
[대한민국 조명의 날] 섹션 안내
이곳은 <대한민국 조명의 날>에 관한 기사와 정보를 모아놓은 곳입니다. 이곳에서는 그동안 개최된 <대한민국 조명의 ... / 한국조명신문
대한민국 조명대상 : 무료기사
[대한민국 조명대상] 섹션 안내
이곳은 <대한민국 조명대상(照明大賞)>에 관한 기사를 모아놓은 곳입니다. 이곳은 <무료> 메뉴로서, 누구나 <무료>로 ... / 한국조명신문
대한민국 조명대상 수상업체 : 무료기사
[대한민국 조명대상 수상업체] 섹션 안내
이곳은 <대한민국 조명대상 수상자>에 관한 기사를 모아놓은 곳입니다. 이곳에서는 <대한민국 조명대상>을 수상한 업체 ... / 한국조명신문
조명DB
[조명DB] 섹션 안내
이곳은 <조명DB> 섹션입니다. 이곳에서는 <조명>에 관한 데이터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곳은 <유료기사> 코너입니 ... / 한국조명신문
조명정보
[조명정보] 섹션 안내
이곳은 <조명정보> 섹션입니다. 이곳에서는 <조명> 관련 정보를 보실 수가 있습니다. 이곳은 <유료> 메뉴입니다. ... / 한국조명신문
데이터뱅크
[데이터뱅크] 섹션 안내
이곳은 <데이터뱅크> 섹션입니다. <데이터뱅크>에서는 다양한 분야의 <데이터>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곳은 <유료> ... / 한국조명신문
경영정보
[경영정보] 섹션 안내
이곳은 <경영정보> 섹션입니다. 이곳에서는 각종 <경영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곳은 <유료> 메뉴입니다. ... / 한국조명신문
건설뉴스
[건설뉴스] 열람안내
이곳은 <건설뉴스> 섹션입니다. 이곳에서는 <건설> 관련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곳은 <유료> 메뉴입니다. ... / 한국조명신문
건축뉴스
[건축뉴스] 열람안내
이곳은 <건축뉴스> 섹션입니다. 이곳에서는 <건축> 관련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곳은 <유료> 메뉴입니다. ... / 한국조명신문
인테리어뉴스
[인테리어뉴스] 열람안내
이곳은 <인테리어뉴스> 섹션입니다. 이곳에서는 <인테리어> 관련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곳은 <유료> 메뉴입니다 ... / 한국조명신문
전기뉴스
[전기뉴스] 열람안내
<전기뉴스>는 전기 관련 뉴스 코너입니다. 이곳에서는 <전기> 관련 뉴스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곳은 <유료> 메뉴입니 ... / 한국조명신문
조명공간설계
[조명공간설계] 섹션 안내
<조명공간설계> 섹션 조명 공간 설계에 관한 뉴스 섹션입니다. <조명공간설계>는 조명에서 가장 중요한 분야 중 하나입 ... / 한국조명신문
조명기구설계
[조명기구설계] 섹션 안내
<조명기구설계> 섹션은 조명기구 설계에 관한 뉴스 섹션입니다. <조명기구설계> 섹션에서는 조명기구설계업체 및 조명 ... / 한국조명신문
조명유통
[조명유통] 섹션 안내
여기는 <조명유통> 섹션입니다. <조명유통> 섹션에서는 조명유통업계 및 조명유통업체(조명매장)에 관한 뉴스들을 살펴 ... / 한국조명신문
태양광뉴스
[태양광] 열람안내
<태양광>은 태양광 관련 뉴스 코너입니다. <태양광> 업체와 <태양광>을 이용한 조명 업체, 제품, 시장동향에 관한 뉴스 ... / 한국조명신문
광융합산업뉴스
[광융합산업뉴스] 열람안내
이곳은 <광융합산업뉴스> 섹션입니다. 이곳에서는 <광융합산업> 관련 뉴스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곳은 <유료> 메뉴입 ... / 한국조명신문
조명 아카데미
<조명의 기초> ⑭ 조명과 환경 : Lig
<램프 스터디> 조명의 근원 - 백열전
<조명의 기초> ⑬ 조명비용 : Lighti
<램프 스터디> 조명의 근원 - 백열전
<조명의 기초> ⑫ 조명설계 : LIGHTI
조명상식
조명용어 스터디- 직접투과 소재 (Di
조명용어 스터디- 산란반사 (Diffuse
조명용어 스터디- 광속 (Luminous Fl
연재기사
사람과 사람들
류재선 회장, ‘전기공사협회’ 제26대 회장에 재선
조명정보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2019 APAC 조명시장의 변화’ 보고서 발표
리포트
세계의 조명 : ‘코로나19 시대’에 세계의 조명업체들은 어떻게 대응하고 있을까?
기획과 분석
2020년 한국 조명산업 및 조명업계의 하반기 전망
기획취재
‘코로나19’ 6개월 만에 ‘한국 조명산업’은 탈진상태
조명 X파일
[조명 X파일] 열람안내
주간베스트 TOP10
업체정보 전체 l 추천 l 인기 l 샘플

(주)휴먼라이
062-974-1297

루미스카이
032-328-5543

오토조명
02-2233-3330
제품정보 더보기

LED채널
LED채널

루미다스-H (
루미다스-H (확산형, 집중형)

LED 조명액자
LED 조명액자
구인구직 채용정보 l 인재정보
직거래장터 더보기

이탈리아 직수
200,000원
공지사항
'제품정보' 참가업체 모집힙니다.
심층취재 시리즈 '스페셜 리포트'
회사 홈페이지 기사제보 구독신청 광고문의 회원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제호 : 한국조명신문(The Korea Lighting Newspaper)ㅣ신문사업등록일 : 2002년 9월 18일ㅣ등록번호 : 서울시 다06865호ㅣ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문화다06317ㅣ창간일 : 2003년 1월 6일ㅣ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0길 14 다리빌딩 303호 ㅣ 발행일자 : 매주 월요일ㅣ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변창수ㅣ청소년보호책임지 : 김중배ㅣ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 ㅣ 대표전화 : 02-792-7080ㅣ팩스 : 02-792-7087ㅣE-mail : joinnews@daum.netㅣ Copyright ⓒ 2019 한국조명신문 All rights reserved.